불 켜고 자면 허리 사이즈가 늘어난다

잠을 자는 동안 불빛을 제대로 차단하지 않으면 비만을 부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 중 과도한 불빛 노출은 체질량지수(BMI)를 높여주고 허리 사이즈도 늘려준다는 것이다.

영국 유방암 자선 단체의 후원을 받아 런던 암연구소가 유방암의 위험인자를 알아보기위해 진행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론이 도출됐다. 연구팀은 유방암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40년간 11만3000명의 여성들을 추적 관찰했다. 비만은 유방암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연구대상 여성들을 수면 중 불빛노출 정도에 따라 4그룹으로 분류했다. ▶책을 읽을 정도 ▶책을 읽지는 못하지만 방안의 물체를 식별할 정도 ▶방안의 물체는 식별하지 못하지만 자신의 손은 알아볼 수 있는 수준 ▶물체를 일체 식별할 수 없는 수준 등이 그것이다.

그 결과 수면 중 불빛에 많이 노출된 여성일수록 체질량지수가 높고 허리사이즈도 컸다. 연구를 수행한 런던 암연구소의 앤소니 스워드로 교수는 “인체의 대사과정은 잠을 자고있느냐, 아니면 깨어있느냐와 함께 불빛 노출에도 영향을 받는다. 지금 단계에선 수면 중 불빛노출 정도와 비만과의 명백한 인과관계는 밝힐 수 없지만 향후 관련연구를 하는데 좋은 방향제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쥐를 대상으로 한 선행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대학교 연구팀이 밤에 불빛에 노출된 생쥐들은 체중과 체지방에 변화가 있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역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게재됐고,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