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메르스… 사람간 전염 사실 아니다”

 

미 CDC, 잘못 판정 인정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8일(현지시간) 중동을 여행하지 않고 미국 내에서 환자와 접촉,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린 사례를 확인했다는 앞선 보고가 잘못됐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CDC는 미국 내 첫 번째 메르스 확진 환자인 인디애나 주 거주 남성과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일리노이 주에 사는 한 남성의 혈액에서 메르스 항체를 발견했다며 세계 최초의 ‘사람 간 전염’ 사례로 발표했다.

하지만 CDC는 추가 정밀검사에서 메르스 바이러스가 실제로 일리노이 주 남성에 전염하지 않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사람 간 전염’ 공표 사실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메르스 피해가 번지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하고 인디애나 주로 돌아온 한 남성 의사는 이달 들어 미국 최초의 메르스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CDC가 이 의사와 만난 사람들을 상대로 실시한 검사에서 일리노이 주에 거주하는 남성에게서 메르스 항체를 검출했다고 했지만, 다른 검사들에서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이로써 미국 내 메르스 환자는 3명이 아닌 2명으로 줄었다. 이들 환자는 모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거주하다 메르스에 걸렸지만, 이미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스는 치사율이 30% 정도로 2003년 아시아에서 발생해 전 세계에서 8273명이 감염돼 800명 가까이 사망했다.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 동물이 박쥐이며 매개 동물이 낙타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지난해 나왔지만 백신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