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하무인 독설가, 알고 보니 부모나 가정이?

 

직장의 상사들 가운데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는 사람들이 있다. 상대에 대한 배려없이 내키는 대로 고성을 지르고 상처주는 말을 거리낌없이 해댄다. 이런 유형의 사람은 부잣집 자녀들도 예외가 아니다. 부모의 회사에 나와 나이많은 직장인들에게 반말을 하는 사람도 있다. 이들은 자신의 말투가 남에게 상처를 준다는 사실을 전혀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일부 상위계층 사람들은 많이 배우고 돈도 많지만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잘 읽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 마이클 크라우스 교수팀은 대학교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교육 수준을 조사한 다음 다양한 감정을 표현한 얼굴 사진을 보여주고 자기 감정을 인식하는 능력인 감정 지각력 테스트를 했다. 그 결과 교육을 더 많이 받은 사람이 교육을 적게 받은 사람보다 감정 지각력 점수는 더 낮았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사회적 지위가 높은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보다 남의 감정을 읽어내는 데 훨씬 오래 걸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기 스스로 사회적 지위가 낮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남의 감정을 훨씬 잘 읽어냈다.

감정지각력 차이는 머리가 좋고 나쁨의 차이가 아니다. 또한 부자와 가난한 사람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것도 아니다. 가정교육이나 주변 환경이 그렇게 만드는 경우가 많다. 안하무인의 독설가들을 볼 때 그들의 부모나 가정의 수준을 떠올릴 수 있다. 상대의 분위기를 잘 살피지 않고 거침없이 행동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후배들을 괴롭히는 냉혹한 독설가는 자칫하면 그들의 부모까지 원성의 대상이 되게 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