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치매 환자 가족 휴가제’ 7월 도입

 

치매는 환자 자신에게 불행이지만, 이를 지켜보는 가족들도 매우 고통스럽게 만든다. 치매 환자를 간병하면서 생기는 정신적, 경제적 부담이 가족까지 병들게 하고 있어 국가적 차원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국립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치매환자는 61만명에 이른다.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 꼴이다. 이들을 돌보기 위해 치매 환자 가족들은 연간 1천9백여만원을 쓰고 있다. 경증환자와 장기요양보험 혜택을 받는 치매 노인을 제외하면 30만명 정도는 가족들의 돌봄 속에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제적 부담은 물론 정신적 부담도 상당하다. 치매 환자 가족들의 삶의 질이 심각하게 떨어지는 이유이다. 서울대병원의 2008년 조사를 보면 치매 환자 보호자의 45%는 간병에 따른 정신적 부담이 가장 고통스럽다고 답했다.

치매 환자의 절반은 자신이 치매인지조차 모른 채 살고 있다. 치매 환자를 둔 대부분의 가족들도 부모나 배우자의 치매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경향을 보인다. 치매를 이해하지 못하고 환자를 윽박지르는 가족도 적지 않다.

치매 환자를 간병하면서 생기는 스트레스로 환자 가족이 불면증과 우울증을 겪다 간병살인이나 자살로 치닫는 경우도 있다.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는 이러한 간병살인과 자살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지 오래이다.

보건복지부는 9일 이러한 치매 환자 가족들을 위한 휴가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간병으로 지친 가족에게 휴식을 주겠다는 취지로 오는 7월 도입될 전망이다.

치매 환자 가족휴가제는 치매 노인을 장기요양기관 등 보호시설에 연간 6일 정도 맡길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바우처 신청과 본인부담금 납부 등의 방법으로 이뤄지게 되며, 이 달 중 내용이 구체화될 예정이다.

이 제도와 관련해 일부 전문의들은 “간병으로 지친 치매 환자 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치매 환자는 환경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가족 없이 단기보호시설에 입소시키면 치매 치료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