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에서 획기적 에이즈 치료 물질 발견

 

우리가 음식을 찍어 먹거나 맛을 내는 데 사용하는 간장에서 에이즈를 치료할 수 있는 물질이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도 커졌다.

미국 미주리대학 의과대학 연구팀은 “간장에서 에이즈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인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를 퇴치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화합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2001년 발견된 간장에 들어있는 EFdA라는 성분을 확인했고 이 성분이 향후 HIV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1600년대 이후 간장을 개발해온 일본의 야마사 기업은 2001년 간장의 향을 내는 성분을 발견했는데 이 성분이 최근 HIV 치료제에 들어있는 성분과 놀랄 만큼 비슷한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EFdA 성분은 혈액 속에서 HIV의 양을 줄여주는 항바이러스 치료제인 테노포비르보다 더 잘 작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노포비르를 먹는 HIV 환자들은 대개 약에 대한 내성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테판 사라피아노 연구원은 “EFdA는 내성이 거의 생기지 않는데다 비슷한 치료제들을 먹을 때 일어나는 간이나 신장이 약해지는 현상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폭스뉴스와 라이브사이언스 등이 7일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