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입사 3개월도 안 돼 불만 시작

 

급여·복지 관련 가장 많아

신입사원이 회사에 불만을 느끼기 시작하는 것은 입사 후 평균 2.6개월 때였다. 불만이 생기는 가장 큰 이유는 급여 및 복지 수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입사 2년 미만 신입 직장인 3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입사한지 평균 2.6개월 후부터 불만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입사 1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28.3%로 가장 많았으며, ‘입사 6개월 이후’(20.7%), ‘입사 1~2개월’(15.1%), ‘입사 2~3개월’(14.8%) 이내에 불만사항이 생겼다고 답했다.

불만사항은 ‘급여 및 복지’(52.6%)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상사 및 동료와의 문제’(20.4%), ‘업무 부적응’(15.1%), ‘야근 및 업무강도’(7.2%), ‘출퇴근 거리’(4.3%) 등이 있었다.

이런 불만사항에 대한 대처법으로는 ‘친한 동료에게 하소연 한다’(44.4%)가 가장 많았다. 이어 ‘혼자 삭힌다’(25%), ‘이직 준비를 한다’(20.1%), ‘상사에게 건의한다’(7.6%) 순이었다.

이런 불만 때문에 입사 1년 내 이직을 생각해 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75%였고, 이들 중 실제로 이직을 한 사람은 37%에 달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