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의 고통, 월경전증후군 치료제 나와

 

국내 최초 생약성분 월경전증후군 치료제, 종근당 ‘프리페민정’

가임기 여성의 월경 전 신체적, 감정적 증상 완화에 효과

월경전증후군에 대한 인식 개선과 여성들의 삶의 질 향상 기대

월경전증후군(PMS, 생리전증후군)은 가임기 여성의 40%가 겪고 있는 흔한 증상이다. 이 증상은 여러 신체적, 감정적 증상과 행동의 변화들이 보통 월경 7~10일 전에 나타났다가 월경과 함께 사라지고 이후 황체기가 시작할 때 다시 반복되는 질환이다.

많은 여성들이 월경전증후군에 해당되는 증상을 겪고 있고, 일부 여성들은 이로 인해 대인관계와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고 있다. 경증의 월경전증후군은 심신의 안정을 취하고 몸을 따뜻하게 하여 혈액 순환을 개선하는 등 일상 속 습관을 바꾸는 비약물적 치료를 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증상을 개선하는 약물을 복용하거나 산부인과에 방문하여 전문의의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에 대한 명확한 원인이나 치료방법이 없었고, 여성들이 월경전증후군을 질환으로 인식하지 않아 대다수의 여성들이 이를 참고 넘기거나 진통제로 대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종근당이 최근 출시한 ‘프리페민정’이 월경전증후군의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프리페민정’은 유럽에서 월경전증후군과 월경불순에 임상적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은 제품으로, 스위스 생약전문회사 ‘젤러(Zeller)’에서 생산하여 종근당이 수입한 일반의약품이다. 이 제품은 아그누스카스투스 열매에서 추출한 국내 최초 생약성분(식물성분) 월경전증후군 치료제이다.

여성들이 흔히 겪는 월경전증후군의 신체적 증상으로는 유방통, 복부팽만, 두통, 근육통, 체중증가, 여드름, 사지부종, 변비, 피로감 등이 있고 감정적 증상으로는 신경과민, 우울, 무기력감, 불안, 긴장, 외로움 등이 있으며, 행동의 변화로는 집중력 저하, 식욕변화, 수면과다, 의욕저하, 불면 등 모두 150여종에 달할 정도로 개인에 따라 다양한 증상들이 발현된다.

프리페민정은 1일 1회, 1회 1정의 간편한 복용으로 이와 같은 월경 전 신체적, 정신적 증상을 완화하는 데 효과가 있는 제품으로,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월경 전 증상으로 학업 또는 일상생활에서 고통을 겪고 있는 여성들에게 도움을 준다.

종근당 관계자는 “프리페민정의 국내 출시가 지금까지 치료와 관리에 소홀했던 월경전증후군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많은 여성들이 적절한 처방 없이 견뎌내야 했던 증상들을 효과적으로 치료하여 여성들의 삶의 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