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 무관심하면 뇌 줄어들어…치매 등 위험

 

회색물질 용량 작아

‘무관심은 두뇌 건강의 적’. 새로운 일이나 사물에 대한 호기심을 잃어버리고 무관심해지고 냉담해지는 것은 두뇌를 위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건강연구소 노화팀의 연구진이 평균 연령 76세의 노인 4354명을 상대로 한 연구결과다.

이들에 대해 자기공명영상장치를 통해 두뇌를 촬영하는 한편 ‘무관심함’의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 15가지 항목으로 된 노인우울척도(Geriatric Depression Scale·GDS) 설문에 답하게 했다.

그 결과, 무관심의 정도가 높은 이들일수록 두뇌의 크기가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관심에 해당하는 항목이 2개 이상인 이들은 두뇌 속의 회색물질 용량이 1.4% 더 작았으며 백색물질은 1.6% 더 작았다.

회색물질은 기억력, 백색물질은 두뇌 속 영역 간의 소통과 관련되는 물질이다. 연구를 수행한 레노르 라우너 박사는 “이렇게 두뇌가 위축되면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두뇌 질환에 걸리기 쉽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