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방송 중 침묵…네티즌 울컥

 

JTBC 손석희 앵커가 여객선 세월호 참사와 관련, 부산대 백점기 교수(조선해양공학과)와 전화인터뷰 중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의견에 말을 잇지 못하고 10여초 동안 침묵,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컥하게 했다.

손석희 앵커는 16일 방송된 ‘JTBC 뉴스9’에서 백점기 교수가 “격실이 폐쇄됐을 가능성이 희박하다. 배의 구조상 공기 주입을 하더라도 사실상 생존이 불가능하다. 생존을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크레인을 이용해 배를 통째로 들어 올리는 것이다”라는 의견을 제시하자 잠시 침묵을 했다.

손석희 앵커는 떨리는 목소리로 힘겹게 말을 이어가며 “크레인은 내일도 이용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교수님 말씀이 만에 하나 틀릴 수도 있겠죠?”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했다.

그는 이날 세월호에서 구조된 여학생을 인터뷰하며 적절치 않은 질문을 해 논란을 일으킨 후배 앵커의 멘트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어떤 변명이나 해명도 필요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그나마 배운 것을 선임자이자 책임자로서 후배 앵커에게 충분히 알려주지 못한 저의 탓이 가장 크다.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손석희 앵커 침묵과 관련, 네티즌은 “손석희 앵커,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네…”, “손석희 사과, 진정성 있었다”, “손석희 사과 좋았다. 앞으로는 후배들도 신중한 멘트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JTBC 캡처]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