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야외 운동 때 ‘이것’ 꼭 챙기세요


잔주름, 기미, 색소침착 막아야

완연한 봄기운을 만끽하면서 야외에서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활기와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하는 것은 좋지만 봄철 운동에는 대비해야 할 점이 있다. 봄볕의 강한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주름 악화 등 노화증상을 남기기 때문이다.

강한피부과 강진수 원장은 “여름의 강한 햇빛은 누구나 조심하지만 봄에는 의외로 자외선 차단에 소홀한 사람들이 많다”며 “겨울의 약한 자외선에 적응되어 있던 피부는 봄볕의 강한 자외선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따갑지 않다고 해서 마냥 봄볕을 쬐면 자외선A가 가랑비에 옷 젖듯 콜라겐과 같은 탄력 물질을 파괴해 결국 잔주름, 기미, 주근깨, 색소 침착, 노화 등을 일으킨다. 따라서 조깅이나 야외 활동을 나서기 30분 전에 SPF(자외선 차단지수)2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2시간 이상 야외에서 활동하게 된다면 되도록 긴팔 옷을 입고, 모자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하루 종일 야외 활동을 하게 된다면 여성들은 양산을 지참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 줘야 한다.

색조화장을 한 여성들은 자외선 차단제가 포함된 파우더로 덧발라 주면 된다. 어린이를 동반할 경우 생후 12개월이 지났다면 부모가 유아용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고 모자를 씌워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 사용 시 주의할 점은 유분이 많은 크림을 발라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유분이 많은 화장품은 자외선의 흡수를 촉진시켜서 자외선 때문에 생길 수 있는 멜라닌 색소의 침착을 활성화시키기 때문에 취침 전에만 사용해야 한다.

운동 후 피부 관리도 중요하다. 야외 활동을 마치고 귀가해서는 얼굴 등을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봄철에는 기온이 상승하면서 땀과 피지 분비가 증가하고 먼지가 많이 달라붙게 되는데 이를 깨끗하게 관리하지 않으면 여드름이 자꾸 돋아나거나, 모세혈관이 수축되고 혈액순환이 둔화돼 피부노화가 촉진된다.

특히 여성들은 찬물로 여러 번 얼굴을 패팅하면서 열을 식히고, 오이팩, 감자팩, 알로에팩 등으로 진정을 해주면 미백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기미와 잡티, 주근깨가 짙어지면 어지간한 방법으로는 개선이 어려우므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