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전자 검사, 가족간 갈등 유발 가능성

 

서울대·국립암센터 연구팀 조사 결과

암 유전자 검사를 두고 일부 가정에서 환자와 가족들 간에 의견 출동의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와 국립암센터 암정책지원과 박종혁 과장 연구팀은 2011년 암환자·가족 990쌍을 대상으로 환자가 치료받는 암 유전정보를 알 수 있는 검사가 있다고 할 때, 환자와 가족은 검사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를 조사 분석했다.

조사결과, 한 단위의 가정으로 묶어 봤을 때, 22.5%의 가정에서는 환자와 가족 간의 의견 불일치가 있었다. 환자는 동의하는데, 가족이 그렇지 않거나, 반대로 가족은 원하지만, 환자는 그렇지 않았다.

가족 중 유전적 정보에 가장 민감할 수 있는 직계가족(자녀, 형제)이 검사를 받는 것에 대해서도 다수의 환자(92%)와 직계가족(83%)은 좋다고 답했지만, 22%의 가정에선 환자와 직계가족 간 의견이 일치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만약 검사에서 환자가 암 감수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을 때 이를 다른 가족 구성원에게 알릴 생각이 있는지도 조사했다. 그 결과, 거의 모든 환자(93%)와 가족(93%)은 검사 결과를 다른 가족 구성원에게 말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누가’, ‘언제’, ‘누구에게’ 말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양했다.

특히 ‘누가’ 말할 것인지와 관련해서는 환자가 검사결과를 숨길 때는 의료진이 환자의 동의 없이도 가족에게 검사결과를 알릴 수 있다는데, 67%의 환자와 가족이 동의했지만, 42%의 가정에선 양측 간 의견 불일치가 있었다.

연구팀은 “이는 환자와 가족은 물론 의료진에게도 심각한 갈등 요인이 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환자가 암 유전자를 확인하기 위해 검사를 하고, 결과를 가족에게 알리는 과정에서 환자와 가족 간 갈등이 생길 수 있다”며 “앞으로 유전자 검사가 진료의 일부로 보편화할 때를 대비해 검사로 인한 가족 간 갈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혁 과장은 “향후 암 치료 결정과정에서 가족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환자와 가족 모두에게 최선이 될 수 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우리나라의 가족문화 특성을 고려한 암 진료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임상유전학(Clinical Genetics)’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