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해역서 5.1 지진… 수도권 건물도 흔들

 

역대 3번째 큰 지진

1일 오전 4시 48분 경 충남 태안군 서격렬비도 서북서쪽 100km 해역에서 리히터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에 발생한 규모 5.1의 지진은 1978년 기상대 관측 이후 역대 3번째 큰 규모로, 충남과 전북 지역뿐 아니라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것이 감지됐다.

기상청 관측 사상 남한에서는 1978년 9월 16일 충북 속리산 부근과 2004년 5월 29일 경북 울진 동쪽 약 80㎞ 해역에서 발생했던 규모 5.2의 지진이 가장 큰 지진이었다.

비공식 기록까지 포함하면 1980년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한 적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먼 바다에서 발생해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며, 지금까지는 건물이 흔들렸다는 정도의 신고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