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없어서….” 결혼 미루는 싱글들 많다

 

올해 서른이 된 송모(30)씨는 5년 사귄 동갑내기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3년 뒤로 미루기로 했다. 남자친구가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터라 모아둔 결혼자금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양쪽 집안의 도움도 받을 수 없는 형편이라 둘 다 결혼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미룰 수 밖에 없었다. 요즘 송씨는 지인들의 청첩장을 받을 때마다 마음이 착잡하다.

3년 차 회사원 강모(32)씨는 주변에 향후 2년간은 솔로로 지내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와 주택 대출 문제로 헤어진 경험이 있어, 똑같은 문제를 반복하기 싫었기 때문이다. 강씨는 데이트에 드는 비용을 아껴 결혼자금을 모은 뒤 결혼 상대를 만나고자 계획했다. 하지만 가끔씩 결혼적령기를 놓치면 좋은 사람을 만나지 못할까 걱정된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3월 20일부터 25일까지 남녀 327명(남 156명, 여 171명)을 대상으로 ‘미혼남녀의 결혼자금’에 관한 설문을 실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미혼남녀의 66.4%가 결혼자금을 모으기 위해 저축하고 있다고 답했다. 결혼자금 저축 목표는 남성이 약 6,272만원, 여성이 약 4,579만원이다.

하지만, 미혼남녀의 64.5%가 스스로의 힘으로 결혼자금을 마련할 수 없다고 답했고, 67.9%는 ‘결혼자금이 부족하다면 결혼을 미루겠다’고 응답했다. 결혼자금 부족으로 결혼을 미루는 세태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부족한 결혼비용을 해결하는 방법은 남성은 ‘대출'(42.9%), 여성은 ‘예단예물 생략’ (33.3%) 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남성은 ‘부모님 도움'(32.7%), ‘주거 규모 축소'(14.1%) 순으로 답했으며, 여성은 ‘부모님 도움'(22.8%), ‘결혼식 규모 축소'(17%) 순으로 대답했다.

결혼자금 대출이 필요한 이유로 전체 76.1%가 ‘주택 마련 비용 부족’이라고 입을 모았다. 다음 순으로 나타난 ‘예식 진행 비용 부족’, ‘혼수 마련 비용 부족’은 각각 11%, 8.9%에 불과했다. 주택 마련 비용이 결혼자금 부족을 야기하는 가장 큰 원인이다.

미혼남녀는 결혼 상대자의 결혼비용 대출 한도로 약 3,260만원까지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1000만원~2000만원 미만'(34%), 여성은 ‘4000만원~5000만원 미만'(24.6%)까지 결혼 상대자의 결혼비용 대출을 허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연인이 결혼자금 부족을 이유로 결혼을 미룬다면 언제까지 기다리겠는가?’라는 질문에 남성 44.9%가 ‘2년~3년 미만’, 여성 45.6%가 ‘1년~2년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