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뇌종양도 내시경으로 수술”

 

2월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 개설

두개골(머리뼈)을 열지 않고 내시경으로 뇌종양을 수술하는 시대가 활짝 열렸다. 지난달 뇌종양내시경수술클리닉을 개원한 삼성서울병원은 26일 “수술 후 흉터가 없고 두개골을 자르는데 대한 막연한 불안도 줄어 환자들의 반응이 좋다”고 밝혔다.

뇌종양 내시경수술은 외부에 상처를 내지 않고 내시경으로 치료하는 것을 말한다. 환자 콧구멍을 통해 내시경과 미세 수술기구를 넣어 뇌종양을 제거한다.

뇌하수체 종양, 두개인두종, 척색종, 뇌수막류, 뇌수막종, 후각신경아세포종 및 뇌와 가까운 코 속 종양 수술에 시도되는 방식으로,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편적으로 쓰이는 수술법이다. 흉터가 남지 않아 환자 삶의 질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두개골을 잘라 여는 수술(두개절개술)로 접근하기 어려운 부위까지 수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2008년 이후 뇌종양센터에서 이미 400건의 내시경 뇌종양수술을 마친 경험을 바탕으로 클리닉을 개원했다”며 “신경외과, 이비인후, 내분비대사내과 3개 진료과가 협진을 통해 코 건강까지 고려한 수술법을 계속 연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남도현 교수(신경외과)는 “무엇보다도 개두술이 아닌 코를 통하기 때문에 수술 흉터가 없고 환자들에게 뇌수술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최소화한다는 점이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