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지점프 주저하면 남자답잖은 겁쟁이일까?

 

번지 점프나 높은 위치의 놀이기구 등 위험도 높은 레저를 꺼려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봐야 할까? 이들은 겁이 많고 남성답지 못한 사람일까? 번지 점프를 즐기는 사람은 정말 매력적인가.

번지 점프 앞에서 주저하는 사람들이 위안을 삼을 만한 연구결과가 있다. 위험한 놀이를 통해 짜릿함을 즐기는 사람은 충동 억제 기능이 약한 반면, 이런 놀이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뇌의 전두엽 부분이 활성화돼 자제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캔터키대 제인 요셉 박사(심리학) 연구팀은 위험한 레저를 통해 짜릿함을 즐기는 사람과 이런 기분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 사이의 뇌 구조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기능성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분석, 이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자극적이고 짜릿함을 즐기는 사람들의 뇌에서는 ‘섬엽(insula)’이라 불리는 뇌 부위가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섬엽 부분은 흡연욕구를 참지 못하고 끝내 금연에 실패해 담배를 입에 물었을 때 기능이 가장 활발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인가 중독을 참지 못했을 때 활동이 왕성해진다는 것이다.

이에 비해 짜릿한 행동을 꺼려하는 사람들은 기억력·사고력 등 차원높은 행동을 관장하는 전두엽이 잘 발달해 일시적인 충동이나 흥미 위주의 놀이에 쉽게 빠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놀이 기구 앞에서의 행동 하나에도 다양한 해석이 따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