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개들도 사람처럼 양보다 질 선택

 

‘덜한 것이 더 한 것’ 효과

인간은 ‘레스 이스 모어(less is more)’의 효과를 잘 실천하는 동물이다. ‘레스 이스 모어’는 ‘적을수록 많은 것’ 혹은 ‘덜한 것이 더 한 것’ 등으로 해석할 수 있다.

즉, 인간은 불필요한 것을 제외한 간결함의 가치를 높이 평가할 줄 안다는 것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배고픈 개도 이 효과에 부합하는 행동을 한다.

미국 켄터키대학교 연구팀이 종류가 서로 다른 개 10마리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다. 연구팀은 스트링 치즈(숙성하지 않은 치즈의 일종)와 어린 당근, 두 가지 음식을 모두 잘 먹는 개들을 대상으로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 개들에게 ‘치즈 한 장’과 ‘치즈 및 당근’을 동시에 주고 선택하도록 했다. 그러자 10마리 중 9마리가 치즈 한 장을 선택하는 결과를 보였다. 양이 더 많은 음식에 대한 선택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양이 더 적은 치즈 한 장을 선택한 것이다.

‘적을수록 많은 것’ 효과에 대한 선행연구에서 인간과 원숭이는 양보다 질을 선택한다는 점이 이미 증명돼 왔다. 가령 포도와 오이를 둘 다 먹는 원숭이에게 ‘포도’와 ‘포도 및 오이’의 선택권을 줬을 때 포도를 선택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개도 ‘적을수록 많은 것’ 효과를 실천하는 동물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개가 양보다 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전체적인 양보다는 평균적인 질을 판단하는 것이 더 쉽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재빨리 결정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을 때 빠른 선택을 할 수 있는 방법은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질이 좋은 것을 선택하면 된다고 판단하게 된다는 것이다. 선택을 두고 망설이다가 다른 경쟁자에게 좋은 것을 뺏기면 안 될 것이라는 경험적 판단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패티슨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적을수록 많은 것’ 효과가 인간이나 영장류에게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다른 포유류 동물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적어도 조직화된 사회적 생활을 하는 늑대, 개, 자칼과 같은 육식동물에게는 모두 이러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동물인지저널(journal Animal Cognition)’에 발표됐고, 학술저널사이트 스프링거가 보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