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약 포시가 내장지방 감소 효과도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국내 최초로 SGLT-2 억제제 계열의 당뇨병 치료제에 대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

아스트라제네카의 ‘포시가(다파글리플로진)’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들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다.

기존 치료제들은 인슐린에 의존적인 작용 메커니즘으로 혈당강하 효과를 보였지만 포시가는 β-세포기능 및 인슐린 반응성과는 무관한 작용기전을 보인다.

포시가는 신장에서 포도당이 재흡수되는 과정에 관여하는 주된 수송체인 SGLT-2를 선택적으로 억제해 포도당 재흡수를 저해하고 소변을 통해 포도당 배출을 촉진함으로써 혈당을 강하시킨다. 또 혈당조절 외에도 체중과 혈압 감소,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역할도 한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분비내과 윤건호 교수는 “국내 당뇨병 환자의 74.7%가 비만 혹은 과체중이고 54.6%가 고혈압을 동반하고 있다”며 “포시가는 혈당 조절 외에도 체중 관리, 혈압 감소 효과 등이 있으며 기존의 치료제와는 달리 인슐린에 비의존적인 작용기전을 갖고 있어 병용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아시아 의학부 당뇨병 부문 책임자 비라즈 라자드야크샤 박사는 “포시가는 단독요법과 기존 경구용 혈당강하제와의 병용요법에서 모두 혈당강하 효과를 보였다”며 “특히 아시아권 당뇨병 환자들은 내장지방이 많은 만큼 포시가의 내장지방 감소 효과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설명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