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에 핏줄 구불구불…하지정맥류 대처법

 

요즘 하지정맥류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빙상스타 이상화가 앓고 있어 유명해진 병이다.

하지정맥류는 다리로 내려온 피를 심장으로 되돌려 보내는 정맥 중 특히 피부 바로 밑층의 표재정맥이 확장되고, 피부 밖으로 구불구불 튀어나온 것을 말한다.

혈관이 늘어나고 굵어지는 원인은 정맥 안에서 혈류의 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에 이상이 있거나 정맥 벽이 지지하는 힘이 약해진 탓이다.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어 있지 않지만 체질적, 유전적 원인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경적인 원인으로는 오랫동안 서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나 특히 여성은 임신 등에 의해서 많이 발생한다. 체중과다, 운동부족, 피임약 및 호르몬제의 복용 등도 정맥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자체의 문제가 아닌 다른 질환에 의해 2차적으로 생길 수도 있다. 심부정맥이 혈전으로 막혀 정맥혈류 순환이 되지 않거나, 임신이나 복강 내 질환으로 정맥이 눌릴 때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혈관기형으로 동맥과 정맥이 모세혈관을 통하지 않고 직접 연결되는 기형이 있거나, 압력이 높은 동맥이 정맥을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경우에도 하지정맥류가 생길 수 있다.

하지정맥류의 증상은 정맥이 튀어나온 것 외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다리가 아프고 무겁게 느껴지고, 쥐가 나거나 피부가 가려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정맥류가 심하게 진행되면 피부염이 생기기도 하고, 피부에 색소가 침착해서 피부의 색깔이 검붉은 색처럼 변한다. 다리가 부어 오르고, 피부가 헐어 상처가 나는 궤양이 생기며, 피부가 단단해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정맥내에 피가 엉겨 막히는 혈전이 생기기도 한다.

하지 정맥류의 치료는 하지정맥류를 유발한 원인을 찾아 제거하고,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는 정맥류가 발생한 혈관으로 혈액이 흐르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다.

하지정맥류가 심하지 않고 특히 증상이 없는 경우에는 오래 서 있는 것을 피하고 다리의 혈액순환이 방해되지 않도록 다리를 꼬거나 책상다리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별히 제작된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신는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이러한 방법들은 근본적인 치료는 되지 않으나, 다리 정맥의 혈액순환을 도와줘 정맥류에 의한 여러 증상을 완화시켜 준다.

다른 치료를 하는 경우에도 보조적인 수단으로 사용하고, 예방 차원에서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경우도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최근 정맥류의 치료는 압박스타킹을 이용한 보존적 치료부터 경화요법과 미세절제수술, 레이저수술과 같이 상처를 최소화하고 환자의 불편을 줄일 수 있는 치료 방법이 도입되어 치료가 간편하고 결과도 매우 좋아졌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