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보통 5번의 수면주기 거쳐

잠의 중요성을 간과하는 사람들이 많다. 잠자는 시간을 시간낭비라고 치부하는 사람들까지 있을 정도다. 수면을 신체 활동의 반대 개념으로 생각하거나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단조로운 시간 정도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수면주기는 대략 90분 단위로 진행된다. 평균 7.5시간의 수면을 취한다면 밤새 5번의 수면주기를 거치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수면 주기 동안 우리 몸은 생각보다 다양한 일을 수행한다.

수면 1단계=수면의 첫 번째 단계는 완벽하게 잠이 들기 전인 선잠 상태로, 작은 소리에도 쉽게 잠이 깬다. 또 만약 이 단계에서 잠이 깼다면 수면을 취했다는 인식조차 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 단계에서 눈은 떴다 감기를 반복하다가 서서히 감기게 되고 근육은 점점 이완되며 때때로 경련이 일어나기도 한다. 잠을 자다가 움찔거리며 놀라게 되는 현상도 이러한 경련 때문에 일어난다.

수면 2단계=펜실베이니아대학교 정신의학과 필립 게르만 교수는 너무 깊게 잠들지도 깨있지도 않은 이 단계를 ‘보통 수면’이라고 칭했다. 이 단계에 이르면 주변에 대한 감각이 무뎌지고 체온은 떨어진다.

뇌파도 급격히 느려지고 심장박동과 혈압 역시 낮아진다. 즉 수면 2단계는 심장과 혈관시스템 등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게 된다는 의미다.

수면 3단계= 게르만 교수에 따르면, 수면 3단계는 수면 주기 중 가장 깊이 잠이 드는 단계로 원기를 회복시키는 단계다. 이 단계에서는 혈압이 떨어지고 호흡은 느려지며 혈류가 근육 쪽으로 흐르면서 세포 조직들을 보수하게 된다.

성장호르몬을 비롯한 일부 호르몬들도 이 단계에서 분비되며 가장 깊은 수면을 취하는 만큼 이 수면을 잘 취해야 다음날 활기를 얻을 수 있다.

렘(REM)수면 단계=수면전문가들은 렘수면을 ‘역설 수면’이라고도 부르는데 그 이유는 몸은 잠을 자고 있지만 뇌는 깨어있는 상태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렘’이라는 단어가 급속 안구 운동(Rapid Eye Movement)을 의미하는 것인 만큼 눈동자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호흡과 심장박동은 변주를 일으키게 된다.

또 다른 수면 단계에서는 주로 단조로운 꿈을 꾼다면 렘수면 단계에서는 생생하고 창의적인 꿈을 꾸게 된다. 작곡가 중에는 이 수면 단계 중 떠오른 악상을 바탕으로 작곡을 하기도 하고 영화감독 중에도 꿈을 모티브로 해서 작품을 만드는 경우도 있다.

잠을 충분히 취하지 못하고 불면증에 시달리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수치가 높아져 폭식을 하거나 고혈압의 위험도가 높아지는 등의 불편을 겪을 수 있다. 따라서 잠은 단순한 피로를 풀어주는 것 이상으로 몸의 기능을 재정비하고 정신건강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단 수면 주기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으며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또 나이, 성별, 수면 박탈 등의 요인에도 영향을 받아 특정한 수면 단계가 길어지거나 짧아지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