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도 우려한 당분 덜 먹는 간단한 방법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하루에 당분을 25g 이하로 섭취하라는 새 예비 권고안을 마련했다. WHO는 지난 2002년 하루 당분 섭취량을 하루에 먹는 전체 열량의 10% 이하로 하라는 권고안을 제시했었으나 이를 5% 이하로 줄이는 권고안을 새로 제시한 것이다.

하루 섭취하는 열량의 5% 이하는 일반 성인 남성을 기준으로 약 25g(약 6티스푼) 정도에 해당한다. 그러나 미국인들은 보통 하루에 22티스푼의 당분을 섭취해 WHO 권고안의 3배가 넘는 당분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당분을 과다 섭취하는 이유는 케첩 1스푼에는 약 4g의 당분이 포함된 것처럼 가공 처리된 식품들에 숨겨진 당분이 많이 있지만, 이를 모르고 섭취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당분을 과다 섭취하면 체중이 늘어나고 당뇨병 등 비전염성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의 건강·패션·뷰티 잡지 ‘글래머(Glamour)’가 당분을 덜 섭취하는 간단한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설탕 대신 과일로 단맛을 내라=잼이나 젤리 대신 딸기나 다른 신선한 과일을 사용해 단맛을 내라. 또 냉동 요구르트나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 다른 첨가물보다는 베리나 바나나, 호두 등의 견과류를 얹어서 먹으면 좋다.

담백한 음식의 단맛을 스스로 만들어라=보통 요구르트에는 의외로 많은 당분이 들어있다. 딸기 요구르트의 경우 당분이 26g이나 들어있는 것도 있다. 설탕 등이 전혀 첨가되어 있지 않은 플레인 요구르트를 구입해 집에서 과일 등을 첨가해 당분을 줄이면서 단맛을 내보자.

달콤한 칵테일을 피하라=모히토(럼 칵테일) 한잔의 열량은 약 215칼로리이며 25g의 당분이 들어있다. 이렇게 너무 단 음료수는 저혈당증에 걸리게 할 수 있다. 이런 음료수를 되도록 피하고 신선한 채소나 과일 주스를 마시자.

당분이 많이 든 음식을 아예 안 먹는 날을 만들어라= 당분이 많이 든 식품의 목록을 만든 뒤 1주일에 며칠 씩 이를 제한하는 날을 갖자. 아이스크림, 컵케이크, 쿠키 등을 좋아하면 먹기는 하 돼 정해진 날에는 절대 입에 대지 않는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