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에 고기 많이 먹으면 골초 같은 폐해

 

고단백질 식생활, 건강에 안 좋아

중년기에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 식생활은 흡연만큼이나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의 연구팀이 50세 이상의 성인 6000명을 대상으로 18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발터 롱고 교수는 “중년기에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은 체중 감량에는 다소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건강에 좋은 식습관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고단백 섭취’를 1일 열량 섭취량의 20% 이상을 단백질로 채우는 경우로, ‘적정한’ 단백질 섭취는 열량의 10~19%로, ‘저단백 섭취’는 10% 미만으로 규정했다. 연구팀의 분석 결과 고단백질 섭취는 특히 50~65세의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령대의 고단백 섭취 그룹은 저단백 섭취 그룹에 비해 암 발병률이 4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흡연으로 인한 암 발병률과 같은 수치다. 전반적으로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 이들은 각종 질환에 걸리는 확률이 75%나 더 높았다.

한편 65세 이상의 그룹에서는 단백질 섭취를 늘리더라도 건강상 이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연령대에 따라 단백질 섭취가 미치는 영향이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중년기에는 자기 체중의 1kg당 0.8g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세포 대사(Cell Metabolism)’ 저널에 실렸으며 라이브사이언스가 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