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병 달고 고참 되면 간 기능 나빠지는 이유

 

운동부족·인스턴트식품…

상병으로 진급한 병사의 건강이 신병 시절보다 더 나빠진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6일 국방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상병 진급 후 3개월 이내인 병사 가운데 재신체검사 대상자로 분류된 병사는 7486명이었다. 재신검의 이유로는 간 기능이나 콜레스테롤 문제가 가장 많았다.

군 당국은 간 기능 이상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은 대체로 운동 부족이나 영내 매점(PX)에서 판매하는 인스턴트 냉동식품을 많이 먹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했다.

군 관계자는 “상병으로 진급하면 이등병과 일등병 시절보다 군대생활이 느슨해진다”면서 “PX에서 판매하는 인스턴트식품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고 훈련량도 이등병, 일등병과 차이가 나는 것 등이 감안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해 신병교육을 마치고 부대로 전입한 이등병 가운데 건강 상담 과정에서 몸에 이상이 있다고 응답한 1만8631명을 진료한 결과, 간 기능에 문제가 있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례를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등병은 진료 과정에서 고혈압 410명, 정신 질환 320명, 천식 224명, 가슴 통증 141명 등의 순으로 건강 이상이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