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이식 환자들에 희소식…새 수술법 성공

 

장기이식실 김성훈 박사팀

국내 의료진이 약물 투여와 혈장 교환술만으로 혈액형 부적합 생체 공여 간이식에 성공했다.

국립암센터는 장기이식실 김성훈 박사팀이 2012년 1월부터 비장(지라) 적출이나 이식편 국소 약물 주입과 같은 추가 처치 없이 약물 투여와 혈장 교환술만으로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을 시작해 성공률 100%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에서는 비장절제술과 이식편(한 개체에서 다른 개체나 같은 개체의 다른 부위에 이식되는 조직의 일부) 혈관을 통한 국소 약물 주입을 시행했다.

그러나 김 박사팀은 수술 전 거부반응을 없애는 약물 투여와 혈장 교환술을 시행해 거부반응을 없애고, 수술 후에는 기존의 면역 억제제를 유지하면서 글로블린을 투여해 거부반응을 최소화해 간이식에 성공했다.

그동안 간이식 공여자와 수혜자 간의 혈액형 적합성은 필수적인 체크 항목으로 간이식을 하기 위해서는 ‘혈액형은 일치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공여 장기 부족으로 인해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의 필요성이 증가되어 왔고, 이에 따라 혈액형 항원-항체 반응을 줄이려는 노력이 지속적으로 시도돼 왔다.

김성훈 박사는 “비장 적출이나 이식편 국소 약물 주입 등의 추가 처치 없이 이식 거부반응이나 심각한 감염 등의 합병증 없이 혈액형 부적합 생체 간이식 수술이 100%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주혁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은 “이번에 이용된 혈액형 부적합 생체 공여 간이식 방법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유일한 것으로, 간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많은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간담췌외과 공식 학회지(HPB·International Hepato-Pancreato-Biliary Association) 온라인 판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