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누구는 꿈을 잘 기억하고, 누구는 못할까?

 

두뇌 특정부위 활성화

왜 어떤 사람들은 꿈을 잘 기억하는 반면 어떤 사람들은 거의 기억하지 못하는 걸까? 이런 궁금증을 풀어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리용 신경과학연구센터의 연구팀이 41명의 자원자를 모아 관찰을 한 결과다. 이들 중 21명은 꿈을 잘 기억하는 이들로, 일주일에 닷새는 간밤에 꾼 꿈을 기억하는 이들이었다. 나머지 20명은 꿈을 거의 기억하지 못하는 이들로, 꿈을 기억하는 경우는 한 달에 단 이틀밖에 되지 않는 이들이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수면을 취할 때와 깨어 있을 때 두뇌의 움직임을 ‘양전자방출단층촬영(Positron Emission Tomography)’을 활용해 관찰했다. 그 결과, 꿈을 잘 기억하는 이들은 잠을 잘 때 소리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령 잠을 잘 때 이들의 이름을 부르면 꿈을 잘 기억하는 이들은 그 소리에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 연구팀은 꿈을 잘 기억하는 이들은 두뇌의 ‘좌측 측두두정엽 경계 영역(temporo parietal junction·TPJ)’과 ‘내측 전두엽 피질(medial prefrontal cortex)’ 부위가 특히 활성화되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 부위는 두뇌에서 정보처리를 맡는 곳으로, 꿈을 잘 기억하는 이들은 이 부위가 활성화돼 외부의 자극에 더 민감하고, 이는 꿈을 더 잘 기억하게끔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을 이끈 페리네 루비 박사는 설명했다.

연구팀은 다만 꿈을 잘 기억하는 사람은 꿈을 그만큼 많이 꾸는 사람이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즉 꿈을 많이 꾸는 만큼 기억할 꿈도 많다는 것이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정신신경약리학(Neuropsychopharmacology)’ 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