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빙글빙글’ 이석증, 여성에 많은 이유

 

칼슘 풍부한 음식 섭취해야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최근 5년간(2008~2012년) 이석증(양성자세현훈) 질환 분석 자료에 따르면, 이석증 환자 수가 5년 새 1.4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20만명)이 남성(8만3000명)에 비해 2.41배 많았다. 이석증이 여성에게 많은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칼슘대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칼슘대사가 남성에 비해 취약하고 골다공증이 있는 여성에게서 이석증이 많이 발생한다.

이석증은 귀속의 이석이 떨어져 생기는 어지럼증을 말한다. 이석은 동물의 내이(속귀)에 있는 골편(骨片)을 말한다. 이석증은 고령이 될수록 흔히 나타나고 특히 출산 및 갱년기 이후 골밀도 저하로 인해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석증은 머리를 움직일 때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눕거나 일어날 때, 앉았다 일어날 때, 누워서 고개를 한쪽 방향으로 돌릴 때 등에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자고 일어난 아침에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어지러움을 일으키는 다른 질환과 비교했을 때 눈동자가 마음대로 움직이는 어지럼 양상을 보이고, 눈이 떨리는 증상을 유발하며 주변이 한쪽으로만 움직이는 듯 느껴지기도 한다. 이석증 증상이 나타날 경우 움직이지 않는다면 5분 이내에 증상이 가라앉는다.

이석증은 대부분의 경우 ‘이석치환술’이라는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이석이 들어있는 전정기관의 위치를 파악해 반고리관을 돌아다니는 이석을 원래의 위치로 이동시키는 치료를 시행한다. 대부분 한 번의 이석치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소리귀클리닉 신유리 원장은 “머리에 심한 충격을 가하거나 심하게 흔드는 행동을 자제하는 것이 이석증 재발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진동이 심한 기구를 이용한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으며, 칼슘이 풍부하고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 또한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