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이은희 원장, 국제적 기구 부위원장에

녹십자의료재단은 지난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국제 진단검사결과 일치화 컨소시엄 – 일치화감독그룹’ 회의에서 이은희 원장이 ‘일치화감독그룹’ 부위원장에 만장일치로 선임됐다고 17일 밝혔다.

‘국제 진단검사결과 일치화 컨소시엄 – 일치화감독그룹’은 세계 최대 규모의 진단검사의학회인 ‘미국임상화학회(AACC]’의 산하기구다. ‘미국임상화학회’는 지난 2010년 진단검사결과 표준화 및 일치화를 위해 진단검사의학 전문가, 진단시약회사, 진단장비회사, 임상의사, 진단검사 규제 관련 국제기관 등이 참여하는 기구인 ‘국제 진단검사결과 일치화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 컨소시엄의 중추적 실무를 담당하는 ‘일치화감독그룹’은 한국의 이은희 원장 외에도 미국, 영국, 노르웨이, 벨기에, 중국, 일본의 진단검사의학 분야 전문가들과 세계최대 진단시약회사인 로슈진단과 검사실 진단장비 회사인 베크만쿨터의 고위임원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진단검사 일치화는 질병 발견 및 진단에 있어서 70% 이상을 진단검사의학 검사결과에 의존하고 있지만, 검사방법 및 시약에 따라 검사결과가 다를 수 있고 정상 참고치 또한 검사실 마다 조금씩 달라 국제적으로 검사결과의 표준화와 일치화 작업이 지속적으로 요구되고 있다고 재단측은 설명했다.

녹십자의료재단 이은희 원장은 이번 부위원장 선임에 대해 “국제 컨소시엄 내 중추그룹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진단검사 일치화에 대한 세계적인 동향을 가장 빠르게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기관의 진단검사결과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이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최초의 임상검사전문기관인 녹십자의료재단은 현재 CAP(College of American Pathologists, 미국 임상검사 정도관리협회)를 비롯한 선진국의 각종 국제인증을 취득하고, 특수진단검사를 위주로 약 3천여종의 임상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세계 유수의 임상검사 관련 전문기관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등 국제적 수준의 전문 임상검사의료기관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