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이 가기 전에 맛봐야 할 음식 5가지


환절기 건강 위해 섭취

2월도 벌써 반이 지났다. 이제 겨울의 끝자락으로 조금 있으면 봄의 소식이 들려 올 것이다.

이런 환절기에는 건강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이럴 때는 싱싱하고 영양분이 풍부한 제철음식을 먹는 게 좋다. 그렇다면 지금 맛봐야 할 제철음식에는 어떤 게 있을까.

채소류로는 우선 우엉이 꼽힌다. 우엉에는 당질의 일종인 이눌린이 들어 있어 신장 기능을 높여주고, 섬유소가 풍부해 배변을 촉진하여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우엉은 아삭아삭한 질감이 있어 조림, 찜, 샐러드, 무침, 튀김 등에 이용하고 찌개에 넣어 독특한 맛을 내기도 한다. 특히 돼지고기와 잘 어울린다. 우엉은 산성식품인 돼지고기를 중화시키며 돼지고기 특유의 누린내도 제거한다.

과일로는 한라봉이 있다. 한라봉은 새콤달콤한 맛과 상큼한 향기까지 두루 갖추고 있으며 비타민C가 풍부해 피로회복 및 감기예방 효과가 뛰어나다. 껍질을 제거해 생으로 먹거나 차 등 가공식품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어패류로는 꼬막이 요즘 제철이다. 꼬막에는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 필수 아미노산이 균형 있게 들어 있다. 또 철분 등 각종 무기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빈혈 예방에 도움을 준다. 삶아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좋다.

2월의 제철 생선으로는 아귀와 삼치가 꼽힌다. 아귀는 저지방 생선으로 다이어트에 좋으며 단백질이 풍부해 필수아미노산 보충에 좋다. 껍질에는 콜라겐 성분이 있어 피부건강에 탁월한 효능을 나타낸다. 살, 아가미, 내장, 난소, 꼬리지느러미, 껍질 등을 모두 먹을 수 있으며 주로 찜이나 매운탕의 재료로 이용된다.

단백질이 풍부한 삼치에는 혈압을 내리는 효과가 있는 칼륨도 많이 들어 있어 고혈압 예방에 좋다. 또 DHA 라는 오메가3 지방산이 들어있어 성장기 어린이의 두뇌발달에 효과적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