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에서 가장 흔한 감염병은?

 

감기와 인플루엔자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은 나이가 어리고 매일 한 교실에서 단체생활을 하기 때문에 감염성 질환에 취약하다. 매일 집단생활을 하는 학생들 사이에서 가장 흔하게 전파되는 감염병은 감기와 인플루엔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와 보건교사회가 13일 ‘2014년도 학교감염병 표본감시체계 활성화 방안 워크숍’을 통해 발표할 ‘2013년도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운영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학생 1000명당 39.81명꼴로 감기와 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또 수두(4.59명), 유행성이하선염(3.79명), 결막염(3.69명), 뇌막염(0.34명), 폐렴(0.33명)이 그 다음 순으로 흔한 감염병인 것으로 보고됐다.

학교별로는 초등학교에서 수두와 결막염, 중학교와 고등학교가 각각 결막염과 유행성이하선염이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계절별로는 봄·가을에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이 많이 나타났고 여름에 결막염 발생률이 높았다.

이번 학교감염병 감시체계 보고는 초등학교 242개, 중학교 104개, 고등학교 60개, 특수학교 3개 등 총 409개교의 참여로 이뤄졌다.

학교 보건교사들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학교감염병 감시결과와 보건교사의 사례를 공유하고 감염병 예방관련 지식 습득 및 감시체계 발전 방안 마련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