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1번 배아줄기세포 美서 특허 등록

 

학계, “조작으로 결정 난 사안”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의 ‘1번 인간 배아줄기세포(NT-1)’가 미국에서 11일(현지시간) 특허 등록됐다.

NT-1은 2004년 황 전 교수가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핵을 뺀 난자와 다 자란 세포를 융합해 만든 복제 수정란에서 얻었다고 주장한 배아줄기세포다. 배아줄기세포는 인체의 모든 세포로 자라나는 원시세포다.

황 전 교수 측은 특허등록을 통해 연구 재개를 노리고 있으나 학계에서는 학문적으로 이미 조작으로 결정 난 사안이라며 일축하고 있다.

특허의 주요 내용은 NT-1 줄기세포주(물질특허)와 그 제조방법(방법특허) 등 두 가지다. 하지만 물질특허를 받았다고 해서 미국 특허청이 NT-1 줄기세포가 실제로 복제된 것임을 인증한 것은 아니다.

국내 전문가들은 “이번 특허는 황우석 측이 주장하는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만드는 기술이 특허의 요건을 갖췄다는 것일 뿐 줄기세포가 복제된 것을 검증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SBS 화면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