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도 모르게 건강 해치는 9가지 나쁜 습관

우리는 무의식 중에 양 다리를 꼬고 앉을 때가 많다 그런데 이런 자세는 혈압을 높일 수 있다고 의료계는 경고하고 있다. ‘혈압 모니터링’에 게재돤 연구논문에 따르면 다리를 꼬고 앉을 경우 심장수축 시 혈압을 7%, 심장확장 시 혈압을 2%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
심장병 전문의 스테판 T 시나트라 박사는 “자주 다리를 꼬고 앉을 경우 고관절에 스트레스를 주고 정맥이 압박받으면서 혈액순환에 문제가 발생한다”고 말한다. 시나트라 박사는 이어 “10분에서 15분 이상 다리를 꼬고 앉아있는 것을 피하는 게 좋다”면서 “매 30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가볍게 걸어줄 것”을 권고했다. 미국의 건강잡지 ‘프리벤션 매거진’ 최신호는 ‘다리 꼬고 앉기’처럼 건강에 해로운 생활습관을 소개했다.

– 허리벨트를 꽉 조이기=허리벨트를 꽉 조이고 있으면 소화기능에 역효과를 낼 수 있다. 복강내압을 만들어 위산역류를 초래할 수 있다. LA소재 세인트 빈센트 메디컬 센터의 패트릭 다카하시 수석 내과의사는 “팬티의 밴드 강도 만큼 허리벨트를 매는 게 좋다. 허리벨트를 맨 상태에서 숨을 편안히 들이마시고 내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엎드린 자세로 잠자기=목을 뒤로 젖힌 상태의 이런 수면은 목을 비롯한 상체 윗부분에 통증과 마비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해당 부분의 신경이 압박을 받기 때문이다. 호아크 정형외과의 리처드 리 박사는 “목을 뒤로 젖힌 채 잠을 자는 습관이 있다면 지금 당장 바꿔라”고 조언했다.

– 구부정한 자세=구부정한 자세는 어깨 통증이나 어깨충돌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회전근계 근육이 압박받기 때문이다. 거울 옆에 섰을 때 귀와 어깨, 엉덩이, 무릎, 그리고 발목의 중심부를 지나는 가상의 라인을 그릴 수 있어야 한다.

– 휴식 없이 장시간 운전하기=이는 다리를 꼬고 앉는 것 만큼 다리의 혈액 저류현상을 발생시킨다. 100마일에서 150마일 정도 운전을 한 뒤에는 차를 세우고 가볍게 걸음으로써 혈액순환을 원활히 할 필요가 있다. 장거리 비행을 할 때도 마찬가지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시나트라 박사는 “비행기를 탔을 때는 자리에서 일어나 화장실에 갈 것을 권고하고 싶다”고 말했다.

–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스트레칭하기=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허리 스트레칭을 하면 허리 디스크의 위험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척추와 목 통증의 컨설턴트인 데트 드레이징거는 말한다. 커피를 마신다거나 이를 닦는 등의 행동을 10분간 한 뒤 스트레칭에 나서는 것이 좋다.

– 신호가 오는데도 화장실 가는 것 미루기=오랜 동안 생리적인 부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화장실 가는 것을 자꾸 늦출 경우 요로감영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리야 풀리차람 박사는 “오줌을 참으면 박테리아가 빠르게 증가하고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몸이 보내는 신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 오래 껌씹기=하루 중 오랜 시간 껌을 씹는다면 아마도 퇴근 무렵 턱 통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캘리포니아 롱비치의 치과의사인 돈 에이킨스는 “인체의 턱 관절은 음식을 씹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지 껌을 씹기 위해 생기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껌을 씹는 시간이 음식을 먹는 시간보다 훨씬 길다”면서 “다른 근육의 과도하게 사용할 때처럼 껌을 오래 씹으면 통증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면 턱관절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 매일 같은 방식으로 무거운 백 메기=이렇게 하면 스타일리쉬하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매일 같은 어깨에 무거운 백을 멜 경우 근육의 불균형과 어깨 통증을 불러올 수 있다. 양쪽 어깨를 골고루 사용하고 백의 무게를 가볍게 해야 한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