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녹십자 반대로 지주회사 좌절

 

일동제약이 2대 주주인 녹십자의 반대로 지주사 전환에 실패했다.

24일 서울 양재동 일동제약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일동제약의 기업 분할계획 승인안이 찬성 54.6%, 반대 45.4%로 가결요건인 3분의 2 찬성에 못 미쳐 부결됐다.

이번 임시주총에는 총 의결주식수 234만여주의 93.3%인 218만여주가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일동제약 지분 29.36%를 보유중인 2대주주 녹십자가 이날 반대표를 행사해 부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분 9.99%를 소유한 피델리티도 반대를 던졌다.

녹십자는 최근 일동제약의 기존 지분 15.35%을 29.36%로 2배 가까이 확보하면서 일동제약 윤원영 회장 및 최대주주 지분율과 불과 4.8% 격차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녹십자 측은 지분 확대와 관련해 적대적 M&A 추진 의사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일동제약 이정치 회장은 의결에 앞서 “기업분할을 통해 책임과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자 한다”며 “주주들이 동의하면 앞으로 분할기업은 각각 주식시장에 상장돼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녹십자 측은 주주 발언을 통해 “이번 안건에 대해 찬성 입장 측과 다른 시각을 갖고 있다”며 지주사 전환 반대 의사를 밝혔다. 임시주총이 끝난 후에는 “회사 분할안 반대는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일동제약 경영참여를 선언한 녹십자와 경영권을 방어해야 하는 일동제약 간의 긴장감은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당장 오는 3월 일동제약 정기주총이 예정돼 있어 지분경쟁 등 양사의 물밑 대결은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녹십자는 자사 측 이사선임과 주주제안 등을 통해 본격적인 경영참여를 시도할 수도 있다. 현재 일동제약 이사진 8명 중 올해 임기가 만료되는 이사는 2명이다.

일동제약측은 “이번에는 기업분할안이 일단 부결됐지만 앞으로도 독립ㆍ책임경영을 통한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지주사 전환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