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호르몬 옥시토신 넘치면 사랑도 쉬울까?

 

과민해지는 부작용

흔히 ‘사랑 호르몬’으로 불리는 옥시토신. 다른 사람과 친숙한 관계를 맺는 것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호르몬이다.

취업 면접을 앞두고 과도하게 긴장하는 사람에게 이 옥시토신을 투여하면 안정감을 갖게 해 준다고 한다. 그런데 젊고 건강한 사람에게 이 호르몬을 투여하면 다른 사람의 감정에 지나치게 민감하게 되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캐나다 콘코디아대학교 연구팀이 82명의 건강한 성인들을 대상으로 실험 관찰한 결과다. 정신질환이 없는 이들을 두 개의 그룹으로 나눠 절반에게는 옥시토신을 코를 통해 투여하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위약(가짜 약)을 줬다.

그리고는 이들에게 다양한 얼굴 표정을 보여주고는 각각의 표정이 어떤 감정을 나타내는지를 판별하도록 했다. 그 결과, 옥시토신을 투여 받은 이들은 위약을 투여 받은 이들에 비해 표정에 대한 감수성이 크게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크리스토퍼 카르도소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사회성에 별 문제가 없는 이들에게 옥시토신을 투여하면 오히려 지나치게 타인의 감정에 예민해지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예컨대 직장에서 상사의 표정을 살필 때 단지 불편한 의자에 앉아서 얼굴을 찡그리고 있을 뿐인데 자신의 얘기에 상사가 불쾌해하는 것으로 오해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사랑의 호르몬도 지나치면 유해하다는 얘기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감정(Emotion)’저널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