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효과도 쓸모없게 만드는 나쁜 습관

 

심장에 지방 쌓이게 해

앉아 있는 시간이 많으면 심장에 지방이 쌓여 심장기능이 떨어지며 이런 상태가 되면 운동으로도 회복이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캠퍼스 연구팀이 평균연령 65세의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구결과다. 연구 결과,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을수록 심장을 둘러싼 이중 막인 심장막에 지방이 쌓이고 심혈관질환 위험성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 외의 다른 조직의 지방은 앉아 있는 시간과 관계가 없었다. 특히 내장지방은 규칙적인 운동으로 줄일 수 있지만, 심장에 쌓인 지방은 운동을 해도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앉아 있는 것이 단순히 육체적 활동이 없는 상태를 넘어, 운동으로도 해소할 수 없는 좋지 않은 영향을 우리 몸에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매일 달리기 운동을 한다 해도 하루에 앉아있는 시간이 8시간이면 앉아있는 것 자체가 건강을 해친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일 필요가 있으며, 직장에서 서서 일하는 책상을 쓴다든지 앉아서 일하다 1~2시간 간격으로 일어나 몸을 움직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