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년 전 이미 정교한 머리뼈 절개 수술”

 

페루 안데스산맥 와리 제국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산타바바라 캠퍼스의 생명고고학자인 다니엘 쿠린 교수팀은 최근 페루 안데스산맥 지역 매장지에서 1000년~1250년경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32명의 유해를 발굴했다.

그런데 이 유해에서 특이한 점이 발견됐다. 머리뼈(두개골)에서 45개의 각기 다른 머리뼈 절개술 증거가 나온 것이다. 머리뼈 절개술은 머리에 구멍을 뚫고 절개하여 뇌를 노출시키는 수술로 과학이 발달한 21세기에서도 까다로운 수술로 통한다.

복잡한 도구와 기술, 마취제 등이 총 동원돼야 하는 어려운 수술 중 하나다. 하지만 페루에서 발견된 증거에 의하면 당시 치료사들은 머리뼈 손상, 정신질환 등과 같은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이 수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으로부터 약 1000년 전에 손 드릴이나 깎는 도구를 이용해 머리뼈의 뚜껑을 수술로 제거하는 절개술을 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다양한 수술방법과 기술이 이미 당시에 개발됐다.

칼이나 핸드드릴은 물론, 긁어내는 도구 등을 사용해 머리뼈를 뚫고 들어갔지만 뇌에는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쿠린 교수는 “뇌에 큰 충격을 받게 되면 뇌는 위험하게 부어오르거나, 신경학적인, 정신적인 질환을 일으키게 되며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머리에 구멍을 만드는 것이 합리적인 방법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당시 페루의 치료사들이 뇌를 다치지 않게 정확하게 드릴로 구멍을 뚫은 뒤 상처지점이 나을 수 있도록 약초를 바른 흔적을 볼 수 있었다”며 “원래 상처와 수술 부위가 회복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수술 부위가 회복되는 데는 몇 년이 걸렸으며 뼈가 다시 자라나기도 했으나 수술로 인해 남겨진 구멍은 죽을 때까지 남아 있어 새로운 생존자의 신분표시가 되기도 한 것으로 추정됐다.

쿠린 교수는 “유해가 발견된 안다우아이라스 지역은 600년에서 1000년까지 와리라고 불리는 신비스런 제국에서 가장 풍족한 지역이었다”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 제국은 완전히 붕괴됐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남북전쟁에서 총상으로 인해 발생한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의안이 개발됐고, 폭발물로 인해 의족기술이 발달했던 것처럼 페루에서 머리뼈 절개술은 제국이 붕괴되는 시기에 폭력이나 질병, 가난으로 인해서 오히려 발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인 ‘미국자연인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에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