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운 감자냐, 감자칩이냐? 당지수의 비밀

 

다이어트를 위해서 어떤 식품을 선택할까. 구운 감자와 감자칩을 놓고 고민중인 사람이라면 우선 당지수(Glycemic Index)부터 알아야 한다.

당지수는 식후 당질(당분이 들어 있는 물질, 탄수화물)이 소화, 흡수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빠른 속도로 혈당 수치를 높이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를 말한다. GI가 70이상이면 당지수가 높다고 하고, GI 55 이하인 음식은 당지수가 낮다고 한다. GI 56-69는 중간정도다.

당지수가 높은 음식은 과다한 인슐린 분비를 유발하므로 지방 합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 게다가 인슐린이 과다 분비된 상황은 폭식을 유발하는 악순환을 가져온다.

구운 감자의 당지수는 85인 반면에 감자칩은 57이다. 구운 감자는 높은 당지수에 포함되고 감자칩은 중간 당지수에 해당된다. 당지수의 측면에서 보면 감자칩을 선택하는 것이 옳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감자칩을 먹는 것이 체중조절에도 도움이 될까? 아니다. 같은 양을 먹었을 경우 지방 함량이 높은 감자칩은 당지수는 낮더라도 열량은 훨씬 높기 때문에 오히려 체중을 증가시킬 수 있다. 결국 당지수와 함께 열량과 영양소를 고루 비교하는 것이 건강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대한비만학회는 “당지수가 낮은 음식은 혈당을 서서히 높이므로 인슐린이 여유를 가지고 필요한 만큼만 분비돼 불필요한 지방이 쌓이지 않는다”고 했다. 따라서 당지수가 높은 음식 즉, 단순 당이나 흰 빵, 흰 쌀밥 같은 정제된 당질은 피하고 당지수가 낮은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체중 조절에 바람직 할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