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 종이 등의 BPA, 자궁내 태아에 특히 위험

스프 통조림 내벽, 영수증 종이에 있는 가소제 성분인 비스페놀-A(BPA)에 태아가 노출될 경우 성인이 된 후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연구팀은 비스페놀-A(BPA)가 각종 암을 유발하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성질을 나타내기 때문에 자궁 내 태아에게는 특히 위험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실험용 쥐에 인간의 전립선 줄기 세포를 심어 비스페놀-A(BPA)가 미치는 악영향을 관찰했다. 전립선 줄기세포는 태아의 발육 초기에 만들어져 전 생애에 걸쳐 유지된다는 특성이 있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사람이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 성분인 비스페놀-A(BPA)에 노출되지 않기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는 연구를 과거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태아의 발육 과정에서 평소 수준만큼의 비스페놀-A(BPA)에 노출되더라도 전립선암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근거가 확인되었다면서 FDA(미국 식품의약품청)는 가소제 성분 관련 평가를 다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내분비학회지(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게재됐으며 뉴스메디컬넷이 11일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