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원인 모를 어깨 통증은 다 오십견?

 

오십견·회전근개파열 등 발생

“어깨가 왜 이렇게 아프지…” 40~50대 중년들 중에는 평소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어깨 결림은 어깨가 뭉치고 결리는 느낌의 증상을 말하는 데, 어깨는 다리 보다 비교적 행동장애를 적게 일으키기 때문에 “이러다 말겠지”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간혹 어깨 결림이 어깨통증 질환으로 진행되기도 하기 때문에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아야 하는 등 적절한 대책이 필요하다. 삶의 질이 높아지고 레저스포츠 활동이 증가하면서 적극적으로 어깨통증 질환에 관심을 갖고 치료하고자 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신체부위 중 어깨는 운동범위가 가장 넓고 운동량도 많은 편이며 거의 모든 방향으로 움직임이 가능하지만 그만큼 불안정해 다른 부위에 비해 퇴행성 변화가 빨리 찾아오는 편이다.

어깨 건강을 지키려면 어깨를 높이 드는 동작과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는 운동은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스트레칭으로 근력을 키워주고 평소에 어깨의 내·외 회전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다.

중년층에서 흔히 발생하는 어깨통증 질환으로는 오십견, 회전근개파열, 충돌증후군이 있다. 오십견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힘줄이 파열돼 점차 가늘어지면서 나타난다.

충돌증후군은 어깨 근육에 잦은 마찰로 인한 염증이 생기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처럼 원인은 조금씩 차이가 나지만 증상은 비슷해서 어깨가 뻐근하고 위로 팔을 들면 심한 통증이 나타나 일상생활을 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건강증진의원 박정범 원장은 “원인이 불분명한 오십견은 치료법 또한 마땅치 않으나 평소 온찜질을 자주 하고 따뜻한 물에 자주 몸을 담그는 방법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전근개파열은 심할 경우 수술을 권하지만 시기를 놓치지 않는다면 힘줄의 두께나 상태에 맞춘 비수술 치료도 가능하며, 충돌증후군은 체외충격파, 관절내시경 등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