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면 왜 배가 나올까? 어떻게 줄일까?

중년층의 복부비만은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나이를 먹으면 뚱뚱해지는 것일까. 인간은 왜 살이 찌게 되는 것일까? 이 의문을 풀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됐다. 일본 시즈오카대학 연구팀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우리 몸에 좋은 갈색지방의 역할이 감소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리 인체에는 두가지의 지방이 존재한다. 갈색지방과 흰색지방이 그것이다. 우리 몸에 유익한 갈색지방은 신진대사를 활성화시켜 열을 생성하고, 그 과정에서 나쁜 지방인 ‘흰색 지방’을 태우게 된다. 흔히 복부와 허벅지 피부 안쪽에 자리잡는 흰색지방은 음식을 너무 많이 먹게 되면서 생기는 것으로 몸에 축적되면 비만을 초래하게 된다.

시즈오카대학의 연구결과, 인간은 나이를 먹어가면서 갈색지방의 열을 생산하는 활동이 줄어들고 이는 곧 흰색지방을 덜 태우게 되면서 체중감량이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를 전한 미국 ‘실험생물학회(FASEB) 저널’의 편집장인 제럴드 와이즈만 박사는 ‘나이든 사람들이 다이어트와 운동에서 젊은 사람들 성과의 절반이라도 따라잡기 위해서는 두배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운동을 하면 갈색지방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즈오카 대학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갈색지방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신진대사 물질도 찾아냈다. 이 물질의 발견은 비만에서 기인하는 당뇨병과 심장병, 고혈압 및 일부 암치료에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수도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연구팀은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한쪽은 혈소판활성화인자수용체(PAFR) 유전자의 활동을 정지시켰고 이 쥐들은 뚱뚱해졌다. 다른 그룹은 일반적인 상태에 놓이게 했다. 연구팀은 PAFR의 결핍이 갈색지방의 오작동을 일으키고 이것이 열생성 활동의 저하로 비만을 초래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일반적으로 45세 이상의 사람들이 일정한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은 층보다 하루 200칼로리의 음식을 덜 먹는 것이 권장되고 있다. 또 비만 전문가인 마리 사바드는 ‘복부 비만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일주일에 5일 동안 강도높은 운동을 30분 내지 45분간 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조언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