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희망을 품자! 건강이 절로 따라 온다

 

건강에 좋은 음식 선택

2014년이 밝았다. 새해가 시작되면 보통 목표를 새롭게 세우고 새 마음으로 각오를 다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렇게 새해에는 새 희망을 갖는 게 건강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에 만족하는 사람에 비해 미래에 중점을 두고 희망을 품는 사람은 더 건강한 음식을 먹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즉 같은 긍정적인 감정이라도 과거와 현재, 미래 가운데 어디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먹는 음식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카펜 윈터리치 교수팀은 긍정적인 감정 가운데 과거, 현재, 미래 중 어떤 시점에 중점을 두는가에 따라 음식 습관이 달라지는지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미래에 대해 희망적인 사람들은 현재 행복해 하는 사람들보다 초콜릿을 더 적게 먹었다. 과거에 더 중점을 두는 사람들은 희망을 느낄지라도 몸에 좋지 않은 간식을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희망이나 앞날에 대한 기대 같은 미래에 중점을 둔 긍정적 감정을 가진 사람들은 앞날에 대한 두려움처럼 부정적인 감정을 가진 사람보다 적극성과 자기 통제력이 더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슬플 때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많이 찾는다는 이전의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긍정적인 감정도 어디에 초점을 두느냐에 따라 복잡한 양상이 나타난다”며 “좋았던 과거에 너무 얽매이지 말고 긍정적인 앞날을 생각하면 건강에도 더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비자 연구 저널(Journal of Consumer Research)’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