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때려쳐?” 직장인 65% 세대차 스트레스

 

이직·퇴사 고려할 때도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직장 내에서 세대차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8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65%가 ‘직장 내 세대차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중 26.6%는 이직이나 퇴사를 고려할 정도로 스트레스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대차이의 정도는 ‘가끔 느끼는 편이다’가 55.2%로 가장 많았다. ‘자주 느끼는 편이다’는 24.5%, ‘거의 느끼지 않는 편이다’(17.4%)와 ‘전혀 느끼지 않는다’(3.0%)의 순이었다.

세대 차이를 느끼는 순간은 ‘업무 방식이 다를 때’가 26.9%로 1위를 차지했다. ‘컴퓨터·디지털 기기에 대한 정보수준이나 사용능력이 다를 때’ 17.2%, ‘TV프로그램 이야기 등 일상적인 대화를 할 때’ 14.6%, ‘메신저로 대화하거나 채팅할 때’ 10.4% 순이었다.

또 ‘회식 등 친목도모 행사에 대한 의견이 다를 때’(9.6%), ‘복장이나 패션스타일을 이해하지 못할 때’(7.7%), ‘점심식사 메뉴 등을 고를 때’(5.2%), ‘회의할 때’(4.6%) 등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56.6%는 ‘세대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방법은 32.7%가 ‘상대방이 좋아할만한 주제나 이슈거리를 찾아서 알아둔다’를 꼽았다. 이어 ‘고정관념을 갖지 않는다’(31.3%), ‘상대방의 연령대에 맞춰 행동한다’(21.8%), ‘술자리 등을 통해 대화로 극복한다’(13.3%) 순이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