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양머리’가 단순 폼이 아닌 이유

 

피부·두피 손상 막아야

날씨가 추워지면서 찜질방을 비롯해 목욕탕, 온천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뜨거운 물에 몸을 담그거나 열에 찜질을 하면 혈액순환이 좋아지는 등 건강에 이점이 많다.

하지만 피부에는 좋지 않은 점도 있다. 피부가 극도로 건조해지는가 하면 피부가 거칠어지고 가렵거나 두피까지도 손상될 수 있다. 강한피부가 자료를 토대로 겨울철 온가족이 함께 찾는 찜질방, 목욕탕, 온천에서의 주의사항을 알아보자.

찜질방, ‘두피와 모발 손상 주의해야’=고온의 찜질방에서 땀을 빼면 몸이 개운해진다. 하지만 너무 오랜 시간 고온의 찜질방에 있다 보면 얼굴피부 손상은 물론 두피(머리피부) 역시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두피에는 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어 다른 피부 조직에 비해 민감하기 때문에 화학적 작용이나 열에 대해 빠르게 문제점을 나타낸다. 또 두피의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단백질 성분까지 빠져 나가 이를 제때 관리해 주지 않으면 자칫 탈모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온도가 높은 곳에 들어가면 머릿결의 수분을 빼앗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찜질방에 들어가기 전에는 머리를 감지 말고 마른 수건으로 감싸는 게 좋다.

또한 열로 인해 땀이 많이 나므로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퍼머나 염색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 머리카락이 매우 약해져 있는 상태이므로 고온의 찜질방에는 들어가지 않는 것이 좋다.

목욕탕, ‘때 밀기는 가급적 삼가야’=목욕탕에서 때를 벅벅 미는 행위는 사실 피부를 깨끗하게 하는 것이라기보다는 피부를 손상시키는 일이다. 매주 한차례씩 때를 벗겨내다 보면 피부의 습기를 유지하고 외부 자극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해주는 각질층과 상피세포까지 떨어져 나갈 수 있다.

이런 경우 상실된 각질층을 복구하기 위해 염증반응이 나타나면서 피부가 빨개지고 가려울 뿐 아니라, 각질층이 과도하게 생산돼 피부가 더욱 거칠고 지저분해 보이게 된다. 따라서 건강하고 아름다운 피부를 갖고 싶다면 때를 미는 일은 1년에 서너 번, 많아도 한 달에 한번으로 그치는 것이 좋다.

온천욕, ‘충분한 보습으로 피부건조 막아야’=온천을 찾은 사람들 중에는 하루 종일 온탕과 열탕을 반복해 오가는 경우가 있다. 그러다보면 당장은 피부가 매끄러워진 것 같지만 며칠이 지난 후 온몸이 심하게 가렵거나 아토피 증세가 심해지는 경우가 있다.

이는 과도한 각질층 제거로 인해 생기는 피부 가려움증 때문이다. 따라서 온천욕 후에는 반드시 충분한 피부 보습을 해주어야 피부건조증이나 가려움에 시달리지 않는다. 또 온천욕을 할 때는 전체 입욕시간이 30분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피부 건조를 막기 위해 피부가 촉촉한 상태에서 오일이나 로션을 골고루 발라준다. 피부가 촉촉할 때 보습제의 피부 침투율이 더욱 높으므로 3분 이내 발라주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