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남성의 정자, “불량하다”

 

미 스탠퍼드대 연구팀

남성이 과체중이면 정자가 불량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학 연구팀이 468명의 남성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다.

이들 남성의 평균 연령은 31세였으며 체질량지수는 평균 29.8이었고 허리둘레는 100.8cm였다. 체질량지수가 25이상이면 과체중으로 분류된다.

연구팀은 체질량지수가 높고 허리둘레가 두꺼울수록 사정 능력이 약하고 정자 숫자도 적다는 것을 발견했다.

반면 체질량지수 및 허리둘레 사이즈와 정자의 운동성, 발아력, 농도 간의 상관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이전에 나왔던 비만과 정자 간의 상관관계와 유사한 결론이다.

2008년에 ‘유럽 인간 생식 및 태생학회’ 회의에서 발표된 애버딘 대학의 연구결과에서는 과체중이나 비만인 남성들은 표준 체중인 남성들에 비해 정자 숫자가 더 적고 정자 이상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인간 생식(Human Reproduction)’ 저널에 실렸으며 인터넷 매체인 허핑턴포스트가 지난 2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