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 살을 빼려면… 다이어트 관련 올 7대 뉴스

지방·초콜릿 먹어 살 빼고…

올 한 해 동안 영양학계에서 알려진 깜짝 놀랄만한 사실 중 몇 개는 치료학적인 특성이 있었다. 나머지 다른 사실들은 음식 심리학의 영역에 속한 것이었다.

2013년에도 다이어트와 관련해 유익한 뉴스들이 많았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의 자료를 토대로 7대 뉴스를 선정했다.

지방을 먹어 살을 뺀다=1월 ‘영양 저널(Nutrition Journal)’에는 아보카도를 먹으면 섬유질과 비타민 E, K, 마그네슘과 칼륨을 많이 섭취하게 돼 음식량을 줄이지 않더라도 체중을 감소시키고, 복부비만을 해결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먹는 것이 기분에도 영향을 준다=1월 ‘영국건강심리학저널(British Journal of Health Psychology)’에는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젊은이들은 일상생활에서 더 평온하고, 행복하며, 활동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이어 과일, 채소, 베리류, 통곡물, 살코기 등으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하면 우울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설탕 음료로부터 해독을 할 때다=11월 ‘영양 조사(Nutrition Research)’ 저널에는 미국에서 설탕 음료의 소비가 줄었을 때 심장병이 20%나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또 폐경 이후에 설탕 음료를 많이 마시는 여성은 에스트로겐 의존 형 타입 I 자궁내막암에 걸릴 위험이 78%나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오메가-3, 과유불급=10월 오레곤주립대학 연구팀은 오메가-3 지방산을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면역기능을 달라지게 하고, 바이러스나 박테리아에 의한 감염을 막는 신체의 기능에 지장을 준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과학자들은 해산물과 생선기름으로 만든 보충제, 달걀이나 오렌지 주스 등 오메가-3 강화식품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위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체중조절 위해 초콜릿을 먹어라=10월 스페인 과학자들은 초콜릿을 많이 먹으면 체중을 감소시키고 복부비만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영양(Nutrition)’ 저널에 발표했다.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코코아가 비만과 관련된 염증을 줄이고, 인슐린 수치를 낮춰 살이 찌는 것을 방지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내장에 귀 기울여라=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연구팀은 4명 중 1명은 장내에 좋은 박테리아의 숫자가 너무 적다는 연구결과를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다. 과학자들은 이런 장내 박테리아가 부족하면 염증을 일으켜 비만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짜게 먹는 식습관을 없애라=과도한 나트륨(소금) 섭취는 T 세포의 기능에 영향을 줘 골다공증이나 1형 당뇨병 등 자가면역질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3월 ‘네이처’에 실렸다. 쥐 실험에서 소금을 너무 많이 먹는 식습관이 골다공증 진행을 가속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