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꼭 필요한 소금 현명하게 먹는 법

요즘 소금이 홀대를 받고 있다. 나트륨이 건강을 해치는 주범으로 인식되면서 소금을 멀리 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식염(먹는 소금)으로 섭취하는 나트륨은 우리 몸에서 수분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인체의 혈액이나 세포 안에는 약 0.9%의 나트륨이 들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몸 안에 나트륨이 너무 적거나 혹은 과다하게 배설될 때는 체내 수분섭취량이 줄어 혈압이 떨어져 쇼크반응이 올 수 있다. 반면에 나트륨 섭취량이 너무 많거나 배설이 잘 되지 않을 때는 세포 외액이 팽창하면서 혈압이 상승하고 부종 등이 나타나게 된다.

식염은 염화나트륨이 주성분으로 짠맛을 내는 조미료와 보존제로 이용되고 있다. 소금은 주로 바닷물에 들어있는 3% 염분을 이용해 만들고 있다. 광물로 분류되었던 천일염은 2008년 3월 식염으로 인정되었다. 나트륨은 식염 이외에 식품을 만들 때 첨가되는 발색제, 맛이나 향을 내는 향미증진제, 베이킹소다 등에도 포함되어 있다.

FDA(미국 식품의약국)는 나트륨의 섭취를 적게 하는 저 나트륨식을 하면 고혈압 혹은 고혈압과 관련된 많은 질병의 위험을 감소시킬 수도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해조류에 들어있는 알긴산(alginic acid)은 몸 속 나트륨까지 배출해주는 효과가 있다. 알긴산은 해조류 성분의 20~30%를 차지하고 있는 끈끈한 성질의 섬유질로 체내 중금속이나 농약, 발암물질, 중성지방 및 콜레스테롤, 노폐물들을 흡착시켜 몸 밖으로 끌고 나가는 역할을 한다.

알긴산은 식품 중에서 칼륨 등의 미네랄과 잘 결합한다. 하지만 위 속에서는 위산의 영향으로 칼륨을 방출하여 소장에서 나트륨과 합쳐져 배출된다. 위에서는 알긴산에서 분리된 칼륨이 장에서 흡수되어 혈액 중의 나트륨을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외식을 할 때는 짬뽕이나 라면 등의 국물을 가급적 덜 먹고 미역, 다시마 등 알긴산이 풍부한 해조류를 자주 먹어 나트륨 섭취를 조절하는 게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