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안과, 인천지역 고교생 29명에 장학금

한길안과병원이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한길재단이 올 한 해 동안 인천지역 우수 고교생 29명에게 5,100여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12일 밝혔다.

2013년 한 해 동안 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인천 혜광학교 학생 2명을 비롯해 총 13개 인천지역 고등학교에서 성적이 우수하거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 29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학업을 격려해 온 것이다.

지난 2008년 3월 설립되어 올해로 출범 6년째를 맞는 한길재단은 한길안과병원이 출자하여 설립한 사회복지법인으로 매년 20~30명의 고등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설립 이래 인천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인문계, 실업계, 특수목적고를 대상으로 꾸준히 장학사업을 전개해 현재까지 총 152명의 학생에게 2억8천5백여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했다.

정규형 재단 이사장은 “미래의 소중한 지역 자산인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청소년들이 학업에 정진하고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격려하고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길재단은 장학사업 뿐 아니라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사업도 함께 펼치고 있으며, 재단의 사회공헌사업에 대한 한길안과병원 임직원들의 관심도 뜨겁다. 한길재단의 사회공헌사업은 한길안과병원과 이 병원 직원들의 정성어린 기부가 모아져 운영된다. 임직원들은 재단 기부 프로그램에 자발적으로 참여, 78명의 직원이 매월 152구좌(1구좌 5천원)를 기부하고 있다.

한편 인천, 경기 지역 유일의 보건복지부 지정 안과전문병원인 한길안과병원은 한길재단을 통한 사회공헌 외에도 나눔을 실천하는 일에 열심이다. 인천의 대표적 기업인 한국지엠이 운영하는 한국지엠한마음재단과 공동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의 수술비 지원사업을 펴고 있으며,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시에 자선병원인 한길우즈벡안과병원을 운영하며 멀리 해외에까지 나눔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