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저근막염, 여자에게 더 많은 이유는…

딱딱한 구두·하이힐도 원인

족저근막염(발뒤꿈치 통증 증후군)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 ‘족저근막염’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인원은 2008년 5만812명에서 2012년 13만8492명으로 8만7680명이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여성 환자는 8만1000명으로 남성의 1.4배였으며, 연령대별로는 50대가 가장 많았고, 40대, 30대 순으로 밝혀졌다. 족저(발바닥) 근막은 발뒤꿈치 뼈에서 시작해 발바닥 앞쪽으로 붙은 두껍고 강한 섬유 띠를 말한다.

이 근막은 발바닥의 굴곡 모양을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하며 보행 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족저근막에 반복적인 미세 손상으로 염증이 발생한 것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족저근막염은 무리한 운동이나 과체중이 주요 원인으로, 특히 호르몬 변화까지 겹친 40~50대 중년 여성들에게서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딱딱한 구두나 하이힐을 신을 경우에도 족저근막염이 발병하는 데, 여성이 굽이 높은 하이힐을 자주 착용하기 때문에 남성에 비해 발병 위험도가 높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