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질 뒤 깨끗이 헹구지 않으면 입냄새

이를 열심히 닦아도 입 냄새를 호소하는 사람이 있다. 입 냄새가 심하면 사람을 만날 때도 주눅이 들어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입 냄새의 원인은 다양하다.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구취로 인해 치과를 찾는 사람의 약 90%는 입속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했다.

구취는 입속의 염증, 치태(플라그)의 양, 침 분비량, 충치, 불량한 보철물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혀에 쌓이는 설태(백태)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는다. 이밖에 당뇨병, 신부전증, 간부전증 등의 내과질환 또는 만성축농증, 코나 목에 염증이 있을 때도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입 냄새를 줄이고 치아 건강을 위해서는 치약 선택도 중요하다. 식약처에 따르면 치약 성분은 치아표면에 붙은 치석 등을 제거해 치아를 빛나게 하는 연마제, 거품으로 치석 등을 세척하는 기포제, 상쾌한 기분으로 칫솔질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착향제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런데 칫솔질을 마치고 입안을 깨끗이 헹구지 않으면 기포제, 감미제 등의 성분이 남아 오히려 입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치약의 일반적 효능으로는 충치예방과 구취제거가 있고, 그 밖에 치석 및 치주질환 예방, 치태제거(안티플라그) 등이 있으며, 치약의 성분에 따라 각기 다른 효능을 나타내므로 이를 확인하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치아가 시린 사람이 연마제가 많이 함유된 치약을 사용하면 오히려 치아가 마모되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따라서 마모도가 낮고 시린 증상을 완화 시켜주는 인산삼칼슘, 질산칼륨 등이 들어간 치약을 선택해야 한다.

치은염(잇몸에 국한된 염증)이나 치주염(잇몸뿐 아니라 주위조직까지 염증이 파급된 질환) 등 치주질환이 있는 사람은 소금, 토코페롤아세테이트(비타민E), 피리독신(비타민B6) 등이 함유된 치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치약 사용 시 주의할 사항은 불소가 함유된 치약은 3세 이상 어린이에게만 사용해야 하며, 2세 이하의 아이들은 그냥 삼킬 수 있으므로 불소가 함유되지 않은 구강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보통 어린이용 치약의 불소함유량은 제품 용기에 기재돼 있으며 총 함유량은 1000ppm을 초과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6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완두콩 크기 정도의 소량을 사용하고, 빨아 먹거나 삼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