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하고 잠만 오고… 남자들 가을 타는 이유

 

요즘 우울하다는 사람이 많다. 한 해의 대부분이 흘러갔다는 불안감과 “올 한 해 나는 무엇을 해놓았나”하는 아쉬움이 우울감이나 무력감을 느끼게 한다.

흔히들 가을을 남자의 계절이라고 한다. 특히 겨울의 문턱인 늦가을이 되면 이유없이 무기력하고 불안해지는 이른바 ‘가을 타는 남자들’이 많아 진다.

이는 의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얘기다. 이렇게 가을에 신체와 감정의 변화가 생기는 것을 의학적으로는 ‘계절성 기분 장애’라고 한다.

보통 2주 이상 우울증과 무기력증이 지속되면서 잠이 많이 오고 달콤한 커피나 초콜릿 같은 단 음식이 당기면 ‘계절성 기분 장애’로 볼 수 있다.

계절성 기분 장애는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증상이 조금 다르다. 쓸쓸함을 느끼는 것은 비슷하지만, 우울증은 입맛이 떨어지고 잠을 잘 못 자는 증상을 보이는 반면, 계절성 기분 장애는 식욕이 왕성해지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잠이 많아진다.

이런 증상 때문에 가을이면 직장에서 의욕이 없거나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고, 우울한 기분을 폭식으로 풀다 살이 찌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면 계절성 기분 장애는 왜 생기는 걸까? 서울아산병원 김병수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가을이 되면 일조량이 감소하면서 우리 몸에서 정상적으로 분비되던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들어 기분이 저하되고 의욕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낮에 충분한 햇볕을 쬐지 못하면 밤에 멜라토닌 분비가 감소되어 깊은 잠을 자지 못해 불면증으로 이어지게 된다. 따라서 계절성 기분변화, 계절성 우울증은 세로토닌, 멜라토닌 저하로 인해 생긴다고 할 수 있다.

일조량에 따라 우리 몸의 호르몬 분비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일조량이 줄게 되면 햇빛을 통해 만들어지는 비타민 D의 생성도 줄어든다, 특히 비타민 D는 남성 호르몬을 관장하고 있어 남성 호르몬 분비의 감소로도 이어진다.

그렇다면 자꾸만 가라앉는 기분과 신체 리듬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김병수 교수는 “낮에 적절한 운동을 하고 일정한 시간에 자고 일어나는 규칙적인 생활이 가장 중요하다”며 “낮에 활동량을 늘리면 비타민 D 생성에 필요한 햇볕도 충분히 쬘 수 있고 몸의 움직임을 충분히 유지 할 수 있어 계절성 기분 변화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