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이 캄캄” 김혜은 딸 한때 왜소증 진단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 김혜은의 딸이 왜소증 진단을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혜은은 8일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임신 6~7개월쯤 됐을 때 초음파 검사를 했는데 의사가 태아의 머리만 자라고 다리가 안 자란다며 왜소증 가능성을 언급해 크게 낙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행히 딸은 정상으로 태어났다. 하지만 3~4세 때 바이러스 감염으로 무릎이 아파 두세달 걷지 못하는 등 몸이 약해 고생했다고 밝혔다.

김혜은은 “딸이 영영 못 걸을 줄 알았다. 지금 이렇게 걷고 뛰는 건 기적 같은 일”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혜은은 MBC 기상캐스터로 활동하다가 연기자로 전향,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여사장 역할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보였다. 당시 상대 남자배우의 “살아 있네~”라는 대사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현재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에서 여주인공의 막내 시누이 ‘황자몽’ 역을 맡고 있다. 황자몽은 극 중 성악가로 등장하는데 실제로 김혜은은 서울대학교 성악과 출신이다. <사진=MBC 방송 캡처>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