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여대생 10명중 1명 성경험 있다”

대한산부인과학회 조사결과

서울지역 여대생 10명 중 1명은 성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최근 서울지역 여대생 503명을 대상으로 자궁건강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1.3%가 성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대학 입학 또는 성년을 맞이한 직후인 20~21세에 첫 성경험을 한 여대생이 57.9%로 절반 이상이었다.

또 여대생 10명 중 7명은 자궁이나 질 관련 이상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심한 월경통이나 비정상적인 생리주기 문제가 62%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냉과 출혈, 가려움과 같은 문제를 경험한 여대생의 80.7%는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에 대한 상담이나 진료를 받지 않았다고 산부인과학회는 지적했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이유영 교수는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인유두종바이러스는 주로 성 접촉을 통해 감염되며 20대에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이므로 젊은 여성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